차보험 종류 자손 VS 자상

차보험 종류 자손 VS 자상

자동차보험에는 ‘자기신체손해특약’(자손)과 ‘자동차상해특약’(자상)이라는 항목이 있는데요.

두 가지 모두 운전자가 스스로 사고를 내거나 본인이 가해자가 됐을 때(피해자인 경우에도 보상청구가 가능함) 치료비 등을 받을 수 있는 담보입니다.

잘못보고 기둥을 들이받아 다쳤거나 주차 중인 차와 충돌한 경우 등, 자기 책임이 100퍼센트일 경우 보상합니다.

차보험 종류 자손 VS 자상 비교

자손특약에만 가입했다면 치료비만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자손특약의 경우 등급별 한도가 있어 이를 초과하는 치료비는 보상이 불가능하다.

반면 차상해특약에 가입했다면 치료비뿐 아니라 위자료, 휴업손해(회사를 다니지 못하거나 휴업 등 일을 하지 못해 입은 손해), 기타손배금(통원치료에 따른 정액교통비, 식대차액 등) 등의 간접손해(합의금)도 보상받을 수 있다.

차상해특약의 경우 상해 등급이 정해지지 않아 가입한도 내에서 충분한 보상이 가능하다.

자동차사고가 발생하면 반드시 경찰서에 신고하여야 할까요?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교통사고에 대하여 경찰관서에 신속히 신고하여야 합니다.

하지만 운행중인 차만이 손괴된 것이 분명하고 도로에서의 위험방지와 원활한 소통을 위하여 필요한 조치를 한 때에는 예외도 있을 수 있죠.

통상 인명피해가 없는 경우에는 경찰관서에 신고의무가 없다고 보는 게 일반적이구요.

그러나 주의할 점은 가·피해자간에 분쟁의 소지가 있는 경우입니다.

가해자가 사고사실을 시인하지 않는 경우에도 신고를 해야 하구요.

그러나 통상 경찰서에서는 인명피해가 없고 보험이 가입되어 있는 경우에는 당사자간에 처리하도록 유도하는 경우가 종종 있긴 합니다.

차보험 종류 자손 VS 자상, 둘 중 선택은?

차상해특약이 자손특약보다 충분한 보상을 제공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본인 과실이 있어도 비율에 상관없이 100% 지급받을 수 있다는 점이 강점입니다.

보험가입금액은 부상의 경우 최대 5000만원까지, 후유장해(사망) 시 최대 5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습니다.\

 

+ 그 외 사고발생시 신고 여부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차의 운전 중 교통사고를 낵 경우에는 그 차의 운전자나 그밖의 승객들은 은 즉시 정차하여 사상자를 구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합니다.

다만, 운행 중인 차만 손상된 것이 분명하고 도로에서의 위험방지와 원활한 소통을 위하여 필요한 조치를 한 경우에는 꼭 신고하지 않아도 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