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보조금 구매시 잘 활용하면 꿀!

전기자동차 보조금 구매시 잘 활용하면 꿀!

전기자동차 구입하시려는 분들이 계신데요.

국가에서 전기자동차 구입시 보조금도 지원해주기 때문에 잘 활용하면 돈도 아끼면서 환경도 보호하는 착한 소비, 영리한 소비를 할 수 있습니다.

2018년 들어 바뀐 전기자동차 보조금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전기자동차 보조금 차등 지급으로 변화

올해 전기차 국고보조금을 차량 성능과 환경개선효과를 따져 최저 1017만 원에서 최대 1200만 원까지 차등지급됩니다.

차종과 관계없이 1400만 원을 지원 받았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최대 400만 원(383만 원) 가까이 줄어드는 것인데요.

하지만 국고보조금과 별개로 지방 보조금은 동일하게 유지됩니다.

정액 지원 체계(최대 1100만 원)와 개별소비세(최대 300만 원), 교육세(최대 90만 원), 취득세(최대 200만 원) 감경 혜택도 그대로 제공되니 잘 살펴보시면 많이 아낄 수 있습니다.

전기자동차 보조금 배터리와 연비에 따라 결정

새로운 전기차 국고보조금 산출 방식은 배터리 용량과 연비 등에 따라 결정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차종별로 보면 르노삼성차 SM3 Z.E 최대 1017만 원 지원 가능하고 기아자동차 쏘울 EV 1044만 원, 현대차 아이오닉 EV 최대 1127만 원의 보조금을 받게 됩니다.

한국지엠의 볼트, 테슬라 S 75D·90D·100D 그리고 출시 예정인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과 기아차 니로 EV 등은 최대 1200만 원의 지원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기자동차 보조금 여전히 최고 수준

지원규모가 한 단계 줄었지만 한국의 전기차 국고보조금 및 세제혜택은 아직도 ‘세계 최고수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경우 한국 전기차 기준 국고보조금 1400만 원이었는데  최대 400만원을 지원하는 일본과 비교하면 3.5배가 높은 것입니다.

또한 미국은 전기자동차 보조금이 약 500만원이고 중국은 최대 약 750만 원이기 때문에 현재 우리나라의 보조금은 다른 나라에 비해 2배 이상 높습니다.

새롭게 산출되는 국고보조금 규모 역시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환경부 관계자에 따르면 국제적인 추세와 국가 재정부담 등을 고려하면 매년 점진적인 보조단가 인하는 불가피 하다고 합니다. 이 말은 시간이 지날수록 보조금은 내려간다는 말인데 구입하려는 분은 잘 살피시기 바랍니다.

전기자동차 보조금 줄기전에 선판매하려는 자동차업계

이번 년도 전기차 보조금은 2550억원으로 정해졌습니다.

차량 대당 1200만원씩 정부 보조금을 받는다고 볼때, 올해 2만대의 전기차가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다시 말하면 올해 선착순 2만대까지만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어 자동차회사들은 보조금이 바닥나기 전에 차를 판매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현재 전기차 판매는 매년 두 배 가량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정부 전기차 보조금은 계속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