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차 자기부담금

자동차사고 자차 자기부담금 문제

자기부담금은 차 사고가 나서 보험처리를 할때 운전자가 부담해야 하는 몫을 말하는데요. 대부분 가입한 회사에서 처리를 해주지만 일정액은 본인 스스로 내야하는 것이죠. 이걸 면책금이라고도 합니다.

보험가입할때 총 수리비 중에서 본인이 얼마나 부담할지 미리 선택합니다.

예를 들어 자동차 총 수리비가 100만 원이고 자차 면책금이 20만원이라면 보험사에서 80만원을 내주고 나머지 20만 원은 본인이 물어야 하는거죠.

자차 자기부담금과 물적사고 할증기준 금액

이 담보는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이라는 담보에 포함되어 있는데요.

물적사고 할증기준 금액은 많은 운전자들이 경각심을 가지고 듣는 단어입니다.

이유인즉슨, 이 기준에 따라 다름 자동차보험료 할증이 되는지 안되는지 결정이 되기 때문입니다.

자차 자기부담금 - 물적사고할증금액

50만 원, 100만 원, 150만 원, 200만 원이며 종류에 따라 자기부담금 범위가 달라집니다.

자기부담금 범위

자기차량담보 손해 발생 시 운전자가 부담하는 자기부담금을 정액제가 아닌 비례제로 공제합니다.

보험증권에 기재된 최저에서 최고까지 제한한 자기 부담금 내에서 가입자의 차에 생긴 손해액의 20%를 고객이 부담하는 것인데요.

범위는 50만 원은 최소 5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 100만 원은 최소 10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 150만 원은 최소 15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 200만 원은 최소 20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입니다.

예를 들어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을 50만 원으로 결정했을 경우 자기부담금 범위는 최소 5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으로 됩니다.

중요한 것은 할증기준금액이 종류에 따라 보험료 차이가 난다는 것인데요.

그러니 사고가 나서 보험처리를 해야할지 말아야할지 망설여질 경우에는 본인이 가입한 회사에 문의를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다음해에 보험료가 할증이 될 지 안 될지 그게 가장 핵심인데요.

미리 걱정하실 필요는 없고 자동차보험료를 비교해서 저렴한 회사를 찾아본 후 내 보험료가 할증되는지 안 되는지 가입할 당시 알아봐도 됩니다!

내차보험료할인받는방법

만약 비교해본 후 보험료가 할증된다고 하면 보험처리한 것을 다시 본인이 부담(즉, 비용을 다시 보험사에 돌려주기)하면 할증이 되지 않습니다.

그러니 미리 걱정하지 마시고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담당자에게 문의해서 상담을 받는 것이 가장 빠르고 효율적입니다.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