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중복보상

점점 자동차보험 중복보상을 해주는 회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건강한 경쟁은 소비자에게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하는데요. 그 결과라고 볼 수있습니다.

교통사고가 났을 때 산재보험금과 상해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보험중복계약
자동차사고 시 산재보험 먼저, 그 다음은 자동차보험

다만 대부분 자동차보험 상해보험금을 먼저 수령하고 산재보험을 타는 것이 좋습니다.

그 이유는 일부 자동차보험회사에서 산재보험을 수령한 가입자에 한해 그 만큼 공제를 한 후 상해보험금을 보상해주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근로복지공단에 산재신청을 하면 상관없이 법정급여를 지급해줍니다.

 

자동차보험중복계약

자동차보험 중복보상 – 산재보상

출퇴근 중 사고 이후 자동차보험을 이용해 보험금을 받은 경우라도 산재보험 급여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 경우 산재의 휴업급여보다 자동차보험의 휴업손실액이 적으면 그 차액을 산재보험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자동차보험은 출퇴근 시 자동차 사고가 발생하면 운전자 과실 정도에 따라 보험금을 지급합니다.

자동차보험보다 과실과 무관하게 법정 보험 급여를 지급하는 산재보험이 유리하다.

자동차보험 중복보상

자동차보험 중복보상

많은 손해보험 회사들이 자동차보험에 가입한 산재적용 대상 고객이 산재보험금을 수령하더라도 과거와 달리 상해보험금을 중복 보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개인이 회사일을 처리하다 자동차 사고로 상해를 입었을 때 무조건 산재보험으로 선 처리 한 이후 산재보험금만으로 부족한 치료비를 위로금조로 지급했습니다.

원칙에 따라 실제 고객이 입은 피해만을 보상하는 자동차보험금을 보면 지금까지 위로금을 지급받았던 가입자들은 사실상 단체 자동차보험의 상해보험금은 수령 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올해 손보사들이 일제히 이 같은 보험금 지급 기준을 완화하면서 산재대상 직원들은 자동차보험을 통해 과거대비 좀 더 늘어난 금액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운전자가 자동차사고로 산재보험을 통해 보험금을 지급 받더라도 상해보험금을 추가로 자동차보험 중복보상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자동차보험 중복보상 하는 회사

현대해상의 경우 현재 운전자에게 상해보험금과 산재보험금을 수령 순서에 관계없이 무조건 중복보상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와 DB손보, 한화손보와 메리츠화재, 흥국화재 등은 자동차보험 상해보험금을 선 지급한 이후 산재보험을 처리해 중복보상을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보험금 중복보상을 아직 시행하지 않는 손보사는 KB손보와 롯데손보, 악사손보와 더케이손보 등 4개사로 좁혀졌습니다.

자동차보험회사들의 경쟁이 심해지면서 고객의 불편사항이나 요구조건에 빠르고 효율적으로 진화하고 있습ㄴ다. 기회를 잘 이용하셔서 자동차보험 필요할때 요긴하게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