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료 할증 – 음주, 무면허, 과속 운전 시

자동차보험료 할증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음주, 무면허, 과속 운전의 경우인데 그 외에도 여러가지 할증의 경우가 있으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동차사고가 발생했을 때 보험회사가 어떻게 할증 여부를 결정하는지 보겠습니다.

  1. 사고장소, 차량의 진행행태 등의 사고상황.
  2. 기본적인 과실비율(0~100%)을 계산.
  3. 교통법규 위반여부 추가-  최종 과실비율을 결정.

교통사고를 일으킨 경우 기본 과실비율에 20%p만큼 추가로 가중이 되는데 이 경우 과실비율이 증가합니다.

그 결과, 보험금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법규위반 사고경력으로 인해 보험료도 대폭 할증되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자동차보험료 할증 : 과실비율이 20%p 가중될 수 있는 사유

▸ 졸음 및 과로운전
▸ 음주운전(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
* 평균 소주 2잔(50ml), 맥주 2잔(250ml) 정도를 마시고 1시간 정도 지나 측정되는 수치
▸ 무면허운전
▸ 시속 20km 이상의 제한속도 위반
▸ 마약 등의 약물운전
▸ 2대 이상의 자동차가 정당한 사유 없이 앞뒤 또는 좌우로 줄지어 통행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위해를 끼치거나 교통상의 위험을 발생시키는 행위 등

자동차보험료 할증 : 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내 사고 시 과실비율 15%p 가중

「도로교통법」에서는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교통사고 취약자를 보호하기 위해서 도로의 일정구간을 보호구역으로 정하고 있으며, 운전자는 이러한 보호구역 내에서는 시속 30km 이내로 서행하는 등 교통법규 준수를 위해 각별히 유의해야 합니다. 만일 보호구역에서 어린이 등이 포함된 사고가 발생한 경우 운전자에게 과실비율이 15%p 가중됩니다.

자동차보험료 할증 :  운전 중 휴대폰, DMB 시청 시 과실비율 10%p 가중

운전자라면 도로교통법 기본을 아실텐데요.

  1. 시각장애인이나 지체장애인이 도로를 건널 때 일시정지 의무가 있습니다.
  2.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이나 영상표시장치(DMB) 시청  금지입니다.
  3. 야간에 전조등을 점등해야 합니다.

위의 사항을 위반해서 사고를 발생시킨 경우 과실비율이 10%p 가중됩니다.

또한 한눈팔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 진로 바꾸기 등 깜빡하고 잊기 쉬운 행동에 의해 사고가 난 경우에도 과실비율이 10%p 가중됩니다.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은 경우 과실비율이 10%p 가중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1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및 영상표시장치 시청.

2 한눈팔기 운전(전방주시 의무 위반)

3 음주운전 기준(혈중알코올농도 0.05%) 미달 음주운전

4 시속 10km 이상 20km 미만의 제한속도 위반

5 야간(일몰 후부터 일출 전까지) 전조등, 미등을 켜지 않은 경우

6 방향지시기 작동을 하지 않은 경우

미리 숙지하셔서 자동차보험료 할증되지 않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