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차보험료

오늘은 외제차보험료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외제차 보험료가 비싼 이유

외제차량의 기본 가격이 비싸고 사고 발생 시 수리비가 많이 듭니다. 부품도 해외에서 조달해야 하기 때문에 수리기간 동안 렌트비도 추가로 들게 됩니다. 그런 연유로 외제차 보험료는 저렴하지 않습니다.

외제차보험료 변동사항

앞으로는 외제차도 보험 가입 시 보험개발원 차량 기준가액표를 공통 적용하기로 개정되었습니다.

외제차 보험가입 및 보상시 기준이 되는 차량가액(보험가액)이 있습니다.

보험 보상 기준이 되기 때문에 차량가액을 정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인데요.

지금까지는 통일된 기준이 없어 각 보험회사가 자체적으로 차량가액을 정해 적용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물론 보상 시에도 국산차는 보험개발원의 기준을 따랐습니다.

다만  외제차는 보험회사가 정한 감가상각률을 반영해 보험금을 산정했는데요.

문제는 일부 보험회사가 감가상각률을 너무 높게 적용한 경우가 생기면 보험금을 둘러싼 분쟁이 일어난다는 겁니다.

문제가 계속 불거지자, 금감원은 외제차도 보험가입 및 보상 시 보험개발원 차량 기준가액표를 공통으로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차량 기준가액표에 없는 차종은 보험개발원이 정한 차량가액 산정기준과 감가상각 기준에 따라 산정하기로 개정되었습니다.

위의 산정방법도 통일하기 위해 약관을 개정합니다. 현재 자차담보 보험 가입 시 차량가액은 보험개발원이 정한 차량가액 기준으로 적용되고 있습니다.

외제차보험료 개정된 내용

외제차 차량가액(보험가액) 산정기준은 보험개발원이 정한 ‘차량기준가액표’로 통일합니다.

  1. 자차담보 가입은 보험가입 시의 차량가액을 기준으로 합니다.
  2. 보상은 사고발생 시의 차량가액을 한도로 보험금을 산정하고 있습니다. 이 때 차량가액은 보험개발원이 정한 기준으로 합니다. 국산차, 외제차량 모두 포함입니다.
  3. 차량이 모두 파손 또는 도난돼 전손(全損) 보험금을 청구할 때에는 필요서류를 세분화합니다.
  4. 침수전손 차량은 반드시 폐차인수증명서를 징구해 재유통되는 것을 방지합니다. 폐차인수증명서가 발급되면 의무보험 해지가 가능하도록 합니다.

금감원은 보험업감독업무시행세칙 변경예고 등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5월29일부터 개정된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외제차보험료 외 외제차 전손 보험금 산정 지급에 대해

최근 금융감독원은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에 외제차 전손 보험금 산정과 지급 업무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라고 통보했습다.

  • 전손은 파손 등으로 차량을 수리할 수 없는 상태이거나 지급할 보험금이 차량의 보험가액을 넘어서는 경우를 말합니다.

외제차 전손 보험금에 대해 금감원은 아래와 같이 지적했습니다. 손보사들에 대해 차량기준가액이 없는 외제차에 대해 손보사들이 너무 성급하게 시가를 적용, 자동차보험 가입금액에 비해 적은 보험금을 지급하고 있다는 부분입니다.

결론적으로는 금감원이 해당 손보사들에 대해 직접적인 징계를 내리지 않았고 보험금 산정 시 현저성 판단에 관한 업무 절차만 마련하라는 권고 정도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